HOME > 전문의 상담 > 전문의 칼럼
[피부과 전문의 정진영 원장] 햇빛이 두려운 광과민성 질환(햇빛 알레르기)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2135

광과민성1.jpg

햇빛이 두려운 광과민성 질환(햇빛 알레르기). 어떻게 하죠?

여의도 오라클 피부과 정진영 원장
                                                                                             

Q>광과민성 피부질환이란 무엇인가요?

광과민성 질환에는 다형태광발진, 광선가려움발진, 우두모양물집증, 만성 광선피부염, 일광두드러기 등의 다양한 피부질환이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광과민성 피부발진 또는 햇빛 알레르기가 있다고 알고 있는 것들은 대부분 다형태광발진을 의미합니다.

 
다형태광발진은 광과민성 질환 중 가장 흔한 질환으로 특정한 원인 없이 태양광선 노출 부위에 다양한 모양의 발진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보통 햇빛이 자극 원인으로 작용하여 피부 속에 일종의 햇빛에 대한 저항 물질인 피부 항원이 유발되고, 이후 다시 햇빛에 노출되면 민감해지는 과민 반응이 일어나는 것으로 피부 발진이나 가려움증이 나타납니다.
 
다형태광발진은 주로 초봄에 시작해서 여름이 되면서 점점 더 심해지는 경과를 보입니다. 증상으로는 보통 일광 노출 수 시간 혹은 수일 후에 가려운 붉은 반점이나 작은 벌레 물린 것 같은 구진 또는 물집 등 다양한 모양으로 나타나며, 드물게는 피부 병변 없이 가려움증만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피부 병변은 햇빛 노출 부위에 주로 나타나는데, 일 년 내내 햇빛에 노출되는 얼굴과 손등과 같은 부위에 비해 겨울 동안 노출되지 않았던 부위인 팔, 가슴, 목 부위에 더 잘 발생합니다.

 

Q>광과민성 피부질환 시 관리와 치료는 어떻게 하나요?

무엇보다도 햇빛이 강해지는 봄철이나 여름철에 노출 부위에 자외선 A와 B를 동시에 차단하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광과민성 피부질환을 예방하는데 중요합니다. 여름철마다 피부 병변이 심하게 발생하는 경우에는 미리 광선치료를 예방적으로 시행하여 병변 발생을 억제하기도 합니다. 가렵고 붉은 피부병변이 발생했을 때는 경구 스테로이드제와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거나, 국소 스테로이드 제제를 도포하여 치료합니다. 화끈거리는 열감이 심한 경우 냉찜질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매년 햇빛 알레르기가 발생하거나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피부과에 내원하여 전문의의 진찰을 받고, 적절한 치료 및 자외선 차단에 대한 교육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Q>광과민성 피부질환이 있으면 자외선 차단제는 어떻게 선택을 하나요?

광과민성 질환이 있으면 특히 자외선이 강한 오전 11시에서 2시 사이에는 햇빛 노출을 피하는 것이 좋으며, 자외선 A와 B를 함께 차단하는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여 햇빛을 차단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3~4시간에 한 번씩 자외선 차단제를 덧발라 지속적으로 자외선 차단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자외선 차단 지수로 SPF 수치를 확인하는데 이것은 자외선 B에 대한 차단지수입니다. SPF는 여름철에는 30이상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야외활동이 많을 때에는 SPF 50을 추천합니다. 또한 자외선 제품을 고를 때에 PA 지수를 확인해야 하는데, PA지수는 자외선 A에 대한 차단지수입니다. PA지수는 +가 많을수록 더 높은 UVA차단 효과를 의미합니다. (+ 차단함, ++ 잘 차단함, +++ 매우 잘 차단함).

 

사진출처 http://www.derm101.com